오직 당신 뿐 by 몸과 마음

길고 어두운 바에 나란히 앉아서 목소리를 점점 작게 작게, 그래서 무슨 말인지 놓치지 않으려고 어깨가 서로 겹쳐지고, 그 좁은 사이로 진토닉과 향수와 체취가 뒤섞이며 드디어 따뜻한 손이 무릎 위로 살포시 올라갈 때. 그렇게 캐미스트리가 번쩍하고 일어날 때.

  1. wefallingapart reblogged this from minimalseoul
  2. ahopsi reblogged this from boraby
  3. boraby posted this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